LOGIN  JOIN MEMBER    HOME    KOR    ENG   
  

KBA-TV

 
  • Top News
  • Picture News
  • Text News
  • PHOTO

 
 
한국 3개 종단 종정 스님 정유년 신년법어
 
 
   글쓴이 : 관리자
작성일 : 12-29-2016 12:52   조회 : 1,537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 스님 정유년 신년법어
     “새해에는 원융화합 사회 만들자”


금빛 닭이 큰 울음소리로 丁酉年(정유년)의 새벽을 여니 동녘 하늘에 황금 해가 떠올라 새해가 밝아 옵니다.

새해에는 찬란한 광명이 어둠을 삼켜버리듯 娑婆世界(사바세계)에 가득한 아집과 독선, 갈등과 투쟁의 어둠이 사라지고 정의와 평등, 자유와 평화가 충만하여 모든 인류가 행복하게 살기를 祈願(기원)합니다.

과학의 발전과 물질의 풍요는 逆說的(역설적)으로 극심한 경쟁과 급변하는 환경을 초래하게 되었습니다.
극심한 경쟁과 환경의 공해는 利己的 貪慾(이기적 탐욕)과 物質追求(물질추구)의 전도된 價値觀(가치관)으로 자신을 돌아보지 못하고 앞으로만 치달려온 결과입니다.
새해에는 마음의 눈을 뜨고 인간본성을 회복합시다.
마음의 눈을 뜨고 실상을 바로 보면 사람 사람마다 진리의 주인공입니다.

우리의 본마음은 허공보다 넓고 바다보다 깊고 태양보다 밝습니다.
이 마음을 닦아 본마음을 깨달으면 큰 지혜와 큰 자비가 구족하고 자유와 평화가 충만한 행복이 그 속에 있습니다.
나고 날 적마다 참다운 행복과 안락을 누리고자 한다면, 우리 모두 일상생활 속에서,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 인가?’하고 寤寐不忘(오매불망) 간절히 의심하고 또 의심하여 진정한 참나를 깨달아야 합니다.


중국의 송나라시대에 ‘蘇東坡(소동파)’는 당나라∙송나라 8대 문장가에 속한 대학자 였는데, 어느 날 세상의 문장과 재주, 식견이 별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이후로는 참선수행에 몰두했습니다.
하루는 노산흥룡사에 常聰(상총)선사라는 眼目(안목)이 고준한 선지식이 계신다는 소문을 듣고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선사께 예를 올리고 말하였습니다.
“선사님의 법문을 들으러 왔습니다.”
이에 상총선사께서 물으셨습니다.
“그대는 어째서 有情說法(유정설법)만 들으려 하고 無情說法(무정설법)은 들으려 하지 않는고?”
소동파는 선사의 물음에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생각과 정이 있는 유정물 뿐만 아니라, 산이나 바위나 나무 같은 무정물도 설법을 한다?’는 충격적인 말씀에 의심이 깊게 사무치게 되었는데, 친견하고 일어나 말을 타고 집으로 돌아오면서 온 몸과 온 마음이 이 의심으로 가득 차게 되었습니다.

말 등에 앉아 집으로 돌아오는 동안에 소동파는 한 생각에 깊이 빠져서 문득 疑心三昧(의심삼매)에 든 것입니다.
‘어떻게 무정물이 진리를 설할 수 있는가? 왜 나는 그것을 듣지 못하는가?’ 그렇게 수십 리 먼 길을 말을 타고 돌아가다가 산모퉁이를 도는 순간, 산골짜기에서 짚동 같은 폭포수가 떨어지는 소리에 크게 깨달아 마음의 고향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게송을 지었습니다.
 

계성자시광장설 (溪聲自是廣長舌)인데
산색기비청정신 (山色豈非淸淨身)이리오
야래팔만사천게 (夜來八萬四千偈)를
타일여하거사인 (他日如何擧似人)하리오

산골짜기에 흐르는 물소리가 팔만사천 지혜의 말씀인데
산색이 어찌 부처님의 청정한 몸이 아니겠는가!
밤이 옴에 팔만사천 법문을
다른 날에 어떻게 사람에게 들어서 보일꼬.

이후로 소동파는 남은 생을 마음의 고향에서 지혜와 자비로 안락한 삶을 누리며 살았습니다.


천지가 나와 더불어 한 근원이요, 만물이 나와 더불어 한 몸입니다.
우리는 한 형제요, 한 가족이요, 한 민족입니다.
山河大地(산하대지)와 山川草木(산천초목)이 제각각 진리를 표현하고 그 존재가치가 있습니다.
우리는 자연의 조화 속에 주위사람과 더불어 살아가야 합니다.
상호관계 속에 서로를 인정하고 도움을 주고받으며 살아야 합니다.
이러한 상생과 공존 속에 원숙한 사회가 이루어지고 진정한 행복이 성취되는 것입니다.

평화와 자유는 반목과 대립으로는 결코 이루어질 수 없습니다.
상호존중과 자비연민이 실현되어야할 까닭이 여기에 있습니다.
내 허물을 성찰하고 國利民福(국리민복)을 염원하며 국민을 하늘같이 섬길 때 국민이 주인 되는 진정한 민주국가가 건설되는 것입니다.


새해에는 자기를 성찰하고 타인에게는 자비연민을 베풀어 원융화합의 사회를 만들어 갑시다.

붉은 해가 떠오르니 온 세상이 찬란한 華藏世界(화장세계)요,
나날이 설날이며 時時(시시)가 太平盛世(태평성세)로다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인가?”


정유년 새해아침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眞際法遠

 


천태종 종정 도용 스님 신년법어
“깨달음 광명으로 자성 등불 켜라”


청정한 믿음 흔들림 없이

크게 깨닫고 능히 자비하며 시절을 따라
중생을 교화함이 부처님의 길이라.

불법은 세간에 있으니
이를 떠나 깨달음을 구하는 것은
토끼의 뿔을 구하는 것과 같구나.

하루하루를 생의 마지막 날로 생각하여
청정한 믿음 흔들림 없이 최선을 다해 살라.

이것이 우리가 선택해야 할 최상의 길이니
어려움이 있을 때 오히려
삶의 의미가 더 깊어지는 법을 알아
끝없는 미혹 번뇌의
무명 덩어리를 깨어 부수고
깨달음의 밝은 광명으로 자성(自性)의 등불을 켜라.

내 마음을 먼저 바꾸어야 세상이 바뀌는 법.
피나는 기도 정진 없이 내 몸이 바뀌랴.
천 길 낭떠러지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라.

용기 있게 시작하는 이들만이 가피를 얻을 뿐이니
불국 정토가 장엄하게 전개 되리라.

억울함을 참고 인연을 받아들이며,
아무 것도 구하지 말고

그대 앞에 온전하게 드러나 있는
진리대로 살아가

 


태고종 종정 혜초 스님 신년법어
“새해에는 온 누리가 안온하길”

정유 새해를 맞이하여 온 세상에 힘찬 닭 울음소리 상서롭고, 새 희망의 나라 건설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의 노래 소리에 온 천지가 진동하네.
 

닭은 새벽을 알리고 빛을 부르는 상서로운 동물(瑞鳥)로 여겨왔을 뿐만 아니라 잡귀를 쫓고(逐鬼), 요사스러운 귀신을 물리치고(辟邪), 복을 부르는 오덕(五德)을 가진 선견지명이 있어 미래에 대한 대처능력이 있는 동물로 상징되어 오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사회의 총체적인 문제가 어느 정도인지 되돌아보면, 국민들이 안전하게 살 수 있고, 사회적 약자가 보호받을 수 있는 여명의 닭울음소리는 들리지 않고, 관용과 번영을 위한 포괄적인 접근을 통해 우리 가치의 정수를 지키지 못하며, 양심과 도덕적으로도 타락한 환경에서 살고 있다는 것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불자 여러분들은 잡귀를 쫓고(逐鬼), 요사스러운 귀신을 물리치고(辟邪), 오덕(五德) 등을 의미하는 닭의 좋은 이미지를 본받고자 하였던 조상들의 뜻을 승화시켜서, 지난시절의 혼란과 격동의 묵은 감정이나 슬픔은 모두 털어버리고, 새로운 마음의 각오로 새해를 맞이해야 하겠습니다.
 

수행자들은 은근한 인내와 끈기로 무장하고, 닭 울음소리가 새벽을 알리는 새로운 세상의 시작. 즉 희생정신을 가진 정의 선언, 깨달음, 위인의 탄생을 알리는 의미도 담고 있음을 마음의 경구(警句)로 삼아서, 어느 한순간도 헛된 마구니의 장난에 끌리지 말고 쉼 없는 정진에 진력하기를 바랍니다.
 

특히 금년은 국가의 새 지도자를 선출하는 중요한 시점임을 착안하여, 국민 모두가 큰 일이 닥쳤을 때 경거망동하지 말고, 두렵고 신중한 마음으로(臨事而懼) 사회의 귀감이 될 인물을 선택해야 할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이제 모두 단결하여 제구포신(除舊布新)하는 마음으로 질곡(桎梏)의 통사(通史)를 딛고 일어나 새로운 희망으로 삼국을 통일한 신라 건국신화의 서조(瑞鳥)인 닭의 기운이 새로운 도약의 에너지로 힘차게 넘쳐나서, 새해에는 온 누리가 안온하고, 남북은 평화통일의 새로운 장이 펼쳐지기를 기원합니다.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 뉴욕에 부처님 법신의 몸이 우뚝 솟아 관리자 06.10.2018 152
58 무술년 하안거 결제 법어 관리자 06.02.2018 62
57 불기 2562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어 (보스턴 문수사 회주 포해당 도범 큰스님) 관리자 05.15.2018 98
56 불기 2562년 무술년 부처님 오신날 봉축법어 (필라 화엄사 주지 주훤법장스님) 관리자 05.03.2018 116
55 롱아일랜드 마하선원 개원18주년 기념법회 회향 관리자 03.27.2018 354
54 인터넷 지상중계 "보스톤 문수사 개산 26주년 기념 부처님 진신사리 친견 및 문수보살 개금… 관리자 03.02.2018 230
53 한마음선원 뉴욕지원 2018 무술년 촉불재 관리자 02.16.2018 153
52 보스톤 문수사 회주 포해당 도범 큰스님 무술년 신년법문 관리자 01.07.2018 354
51 감사합니다. 새 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관리자 12.10.2017 2106
50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설정스님 취임 관리자 11.02.2017 1538
Total 59
 
 
 
 1  2  3  4  5  6  LAST